무서운 이야기
무서운 경험담이나 들은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性적 표현을 담은 글이나 욕설은 삼가 바라며, 그런 게시물은 사전 알림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펀글] 우리나라의 미스테리 사건들
작성자   과일사랑 작성일 2015-12-20 00:20:47 (조회 : 5,083)
첨부파일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예전 국과수에 있으셨던 한 법의학자에게 들었던 2개의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본 이야기는 실제 있었던 일이지만 언론에 전혀 노출되지 않았던 이야기로, 
법의학자분의 말에 출처가 있음을 밝힙니다.

1. 빨간 비옷을 입은 여인의 죽음 : 장충동 대중 목욕탕 살인 사건

1985년 대에 우리나라에 대중 목욕탕이 많았다. 집에 샤워 시설이 많이 없었던 터라 
이 시기에 대중목욕탕은 지금의 주유소만큼이나 큰 사업거리였다. 
주말이 되면 가족 단위의 인파가 물 밀듯이 밀려와 목욕탕은 인산인해였다. 
보통 이 시기에 목욕탕은 아침 6시에 문을 열어 저녁 8시까지 영업을 하는 게 통상적이었다.

금요일 저녁 7시 반을 넘어 장충동에 위치한 대중 목욕탕 사장 k 씨는 손님도 다 나가고, 
슬슬 문 닫을 준비를 했다. 마침 비가 억수 같이 쏟아져 손님도 별로 없던 터라 평상시보다 
일찍 문을 닫으려는 순간, 손님 한 분이 터벅터벅 목욕탕 입구로 걸어왔다. 
하루 평균 300mm 비가 쏟아지던 시기라 앞이 잘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이 여인이 k 씨 눈앞에 이르렀을 때 
k 씨는 깜짝 놀랐다. 모습이 너무 독특했기 때문이다. 
빨간 우산 빨간 코트 형태의 우의를 입고 있었다. 
입술은  파르르 떨려 있었고, 감기 몸살에 걸린 사람처럼 몸을 바스르르 떨고 있었다.

“영업 안 하세요?”

“아..비도 많이 오고 이제 문을 닫으려고 하는데요?”

“죄송한데, 잠시 샤워 좀 하고 나올게요. 뜨거운 물에 잠깐만 몸을 담그고 싶어요. 제발 부탁입니다.”

목욕탕 사장 k 씨는 너무 떠는 여자가 안쓰러워 그만 여자의 부탁을 수락했다. 

“그럼 얼른 탕에 몸만 담그고 나오세요. 곧 문을 닫을 거니까, 얼른 씻고 나오세요”

고맙다는 말을 던진 이 여자는 바로 탕 속에 들어갔고, 그렇게 시간은 흘렀다. 
8시가 넘자 k 씨는 약간의 조바심을 냈지만, 그래도 기다리는 미덕을 갖고 문 닫을 준비를 했다. 
이 목욕탕에 청소와 때밀이를 하는 종업원은 일찍 퇴근한 상황이라 사장이 직접 청소를 해야 할 상황이었다. 
8시 반이 돼도 여자가 나올 기미가 안 보이자 결국 k 씨는 여탕 입구에 문을 두들겼다.

“손님, 1시간이 다 돼가요. 이제 마무리 하시고 나오세요. 저도 청소하고 문 닫고 집에 가야지요”

몇 번의 노크와 말에도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사장의 손엔 땀이 서서히 났고, 문을 열지 말지 고민을 하며 다시 큰소리로 했던 말을 반복했다. 
그리고 노크 소리는 더욱 크게 손에 힘을 주었지만 아무런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다. 
결국 사장은 문을 열고 목욕탕 안을 들여다 봤다.

사장은 꿈을 꾼 듯한 느낌이었다고 훗날 회상했다. 
탕 속은 온통 붉은색으로 물들어져 있었고, 여인은 두 눈을 부릅 뜬 채 사장을 주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는 사장의 말은 듣는 이로 하여금  소름 돋게 만든다. 

경찰 신고로 이 사건은 수사에 들어갔지만 끝내 해결되지 못했다. 
목욕탕에는 사장과 이 여자 뿐이고, 여자의 사인은 날카로운 도구(회를 뜨는 칼 같은 물체)에 난도질 된 상태였다. 
살해 도구는 찾질 못했고, 자살인지 타살인지도 밝히지 못했다. 
가장 유력한 용의자인 목욕탕 사장은 아무런 살해 동기가 없었다. 
10년 넘게 이곳에서 목욕탕을 운영했고, 가족과 단란하게 사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이었다. 
밀폐된 공간이기도 한 이 목욕탕에 이 여자는 무참하게 죽은 것이다.
결국 사장은 목욕탕을 처리하고 지방으로 이사 간 것으로 알려졌다.



2. 치악산 18 토막 연쇄 살인사건

1980년 시국이 어수선할 때 우리나라의 명산 중의 하나인 치악산에 이상한 사건이 생겼다. 
40대 한 남성이 등산을 하던 것으로 추정된 모습으로 토막 살해 당한 것이다. 
이당시 토막살인이라는 것이 거의 드문 일이고, 너무 시체가 잔혹해 언론에 공개되지 못한 채 
비밀리에 수사가 시작됐다. 

국과수에 시체가 옮겨지고 살해 도구를 찾는데 혈안이 됐지만, 결국 적당한 도구를 예상하지도 못했다. 
왜냐하면 토막난 면이 너무나 부드러웠기 때문이다. 
sf영화에서 나오는 레이저 빔 같은 것이 아주 부드럽게 절단된 것처럼 토막된 면의 정교함과 부드러움은 
그당시 국과수에서는 예측 조차 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 시체가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니라는 점. 
첫 시체가 발견된 이후 7일에 한 번 꼴로 치악산 근처에 똑같이 18도막 난 시체가 발견된 것이다. 
결국 한 달 동안 10구의 시체가 발견됐고, 이 시체들 모두 한치의 오차도 없이 18도막을 부위별로 정확하게 나눈 것이다. 
노련한 국과수 위원들은 당황할 수 밖에 없었다.

“도대체 무엇으로 이렇게 정확하게 토막을 낼 수 있단 말인가?”

사실 누가 이런 미친 짓을 했느냐보다 무엇으로 절단했느냐가 더 화제였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단면을 보일 도구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

“외계인이라도 와서 이런 건가?”

역시 이 사건도 미결로 마무리됐습니다. 
제 눈으로 직접 보진 못했지만 인간이 사용하는 도구로는 절대 그렇게 토막을 낼 수 없다는게 
지금도 그 법의학자분의 주장입니다. 
그런데 누가 그랬는지는 정말 몰랐던 것일까요?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88   국내 1대 흉가 곤지암 정싱병원에 대해서 영상셔틀 16-10-30 19051
87   호러오리엔티어링 귀신 신청 받습니다. (2) wowgum300won 16-10-28 8470
86   충격적인 뺑소니 사체유기 사건 (1) TERIOUS™ 16-07-05 37326
85   예언자의 여파 과일사랑 16-03-09 29482
84   가위 공포깨고 환상더하고 갑니다. (1) 쥐민방기이이~ 16-02-22 22571
     [펀글] 우리나라의 미스테리 사건들 (1) 과일사랑 15-12-20 50833
82   무섭기보단 소름돋는 이야기? (경험담) (1) 홍의석 15-12-16 36553
81   고베 연쇄살인 사건 (4) 기다림 15-08-06 63775
80   동작동 국립묘지 (9) 라쏠 15-06-25 48072
79   무서운 이야기 자게에 인사를 올립니다.. (2) 라쏠 15-06-23 28881
78   정말로 있었던 저주의 비디오 ほんとにあった!呪い.. (3) 레이몬드 쵸우 15-06-17 46510
77   만화가게의 비밀 (3) 레이몬드 쵸우 15-06-17 37770
76   애국*일본이 우키시마 호에서 12000명 조선인들을 산 채로 폭파시킨 대학살극 최태순 15-06-12 31822
75   “어릴 때부터 사람을 죽여보고 싶었다”...일본 명문 여대생의 엽기 살인극 (3) 레이몬드 쵸우 15-06-05 50610
74   댓글이 더 무서움....................... 레이몬드 쵸우 15-05-09 42614
73   김바다 시인이 '학원가기 싫은 날'의 작가인 자신의 딸을 바라보는 시선 (4) 헤르마 15-05-07 35292
72   "학원가기 싫은 날 엄마를.." 초등생 잔혹 동시...부모는 폐기 반대 (3) 레이몬드 쵸우 15-05-07 28411
71   잔혹동시....10살이 쓴거 맞나? (8) 레이몬드 쵸우 15-05-05 50610
70   팔척귀신 이야기 기다림 15-04-19 48788
69   조금 무서운 여자친구 *실화* ikemen 15-04-09 54440
68   그냥그런 실화 (1) ikemen 15-04-06 28300
67   지네각시의 설화 (6) 기다림 15-03-29 41987
66   블리자드 레이몬드 쵸우 15-03-25 30490
65   20년전 그 사고 레이몬드 쵸우 15-03-25 30750
64   사이코패스 정남규 (2) 레이몬드 쵸우 15-03-25 38390
ㆍ 1 ㆍ 2ㆍ 3ㆍ 4 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