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개/추천
추천하고 싶은 좋은 영화들과 영화에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세요.
이곳은 요청을 하거나 자료를 올리는 곳이 아닙니다. 자료등록은 토렌트 자료실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싸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전체]  [추천]  [비추천]  [기타]  
너의 이름은 느낀대로 적은 담백한 후기
작성자   밈묭 작성일 2017-01-04 23:01:48 (조회 : 2,784)
첨부파일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일본 애니메이션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의미, 감독, 스토리, 작품에 반영된 사회적 요소 등을 줄줄이 꿰 차고 있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일본 특유의 정서도 좋고

일본 애니만이 갖고 있는 느낌이 좋아서 종종 찾아보는 일반인입니다.

스토리, 의미 분석해 놓은 리뷰 많습니다. 어느 사이트든 검색 한 번 하면 전문가 리뷰, 일반인 리뷰 넘치고 넘쳐요.

하도 잘써놔서 복붙해오고 싶은 리뷰들 많은데 저는 앞에서 말했다 시피 의미 분석 다 빼고 느낀대로만 적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높에 평가받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빛의 마술사라고 불리더라고요.

언어의 정원에선 확실히 사운드나 이미지가 섬세하다고 생각하긴했습니다.

하지만 스토리가 갖고 온 마이너스가 너무 컸죠.


그래서 너의 이름은은...?

중간에 타임슬립(은 아닌거 같지만 적절한 단어가 생각이 안나기에...), 서로의 시간이 뒤틀려 있었다는 설정은 좋았습니다.

근데 두 주인공의 감정 흐름이 너무 억지스러웠어요.

특히 애니메이션의 '배우의 거지같은 연기력가 흐름 다 깼다'는 취약점도 없고,

아무리 사운드나 이미지가 좋다한들 결국 영화의 흐름과 메세지가 평가를 좌우하겠죠. 

이번 영화는 감정이 자연스럽게 이어지지 않았다고 봐요.

오히려 전 언어의 정원에서 두 주인공의 감정 흐름이 그대로 느껴졌는데요.


대중성까지 겸비했다는데...어디서 대중성을 느껴야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야 말로 애니에 대해선 잘 모르기 때문에 그들이 말하는 '대중성'은 제가 느껴야 할텐데요. 


혹평을 써놓은 리뷰에 달린 댓글들 보니깐

'꼭 영화를 분석하고 봐야 되나? 있는 그대로 느껴라'는 댓글이 많더군요. 

제가 하고 싶은 말입니다.

분석없이 그냥 감정으로 느꼈습니다.


별로예요.

언어의 정원하고 비교하자면,

화려한 영상미....는 언어의 정원이 훨씬 낫고요.

사운드....도 개인적으론 언어의 정원이 낫다고 봅니다. 엔딩 OST도 마찬가지고요.  언어의 정원 엔딩ost는 사람을 확 사로 잡는게 있었는데 이번엔 아니더라고요.

스토리...는 너의 이름은이 월등히 괜찮네요. 언어의 정원 스토리가 너무 별로였다고 생각하는 탓이기도 합니다.


정말 걸작이라고 생각한 애니메이션들 많죠.

(개인적으로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걸작 중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너의 이름은, 언어의 정원.

두 작품 모두 과대평가 받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전체]  [추천]  [비추천]  [기타]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8942 [비추천]   그레이트월 (7) 지네 17-02-18 19454
8941 [추천]   더 큐어 - 평점 8점, 셔터 아일랜드2 (8) 김멍게 17-02-17 26772
8940 [비추천]   그레이트월이라던데. 에휴... (20) kim 17-02-17 33923
8939 [기타]   재심 보고 왔습니다 (2) 눈물호수 17-02-16 14414
8938 [기타]   라라랜드 보다가 중간에 나왔는데... (53) 질풍가도 17-02-12 73560
8937 [기타]   조작된도시 (24) 콰콰 17-02-10 59143
8936 [기타]   영화 조작된 도시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스포x) (8) 이상민 17-02-10 28256
8935 [추천]   혹시라도 2월9일 신카이마코토 감독 내한 무대인사,질의응답 궁금하신분들? (1) 청용리 17-02-10 14243
8934 [비추천]   트리플 엑스 3 - 모든것이 "오버"라는 단어 하나로 정리 가능합니다. (19) 미리언니 17-02-08 45030
8933 [추천]   영화 재심의 실제사건인 '약촌오거리사건' (3) 청용리 17-02-07 32933
8932 [추천]   컨택트가 재미있는 이유. (22) 잉여 17-02-07 37037
8931 [추천]   레지던트 이블 후기-은근 덕후영화 (4) 레비아던 17-02-06 23364
8930 [추천]   컨택트 재미있네요. (6) 17-02-06 18071
8929 [추천]   컨텍트(arrival)을 보고 난 후 나름 해석입니다.(스포있습니다.) (6) 이상엽 17-02-06 18451
8928 [추천]   컨택트가 어렵거나 난해한 분들에게 (12) 청용리 17-02-05 47689
8927 [비추천]   레지던트이블, 이런식의 마무리는 원하지 않았다. (11) Melb 17-02-04 35200
8926 [추천]   조작된 도시 (노스포) (3) 이상민 17-02-02 39764
8925 [기타]   공조후기 (14) 류한나 17-02-02 20482
8924 [비추천]   여전히 누가 왕이 될 상 인지 묻는 - 더 킹(스포 유) (4) 풀메탈쟈켓 17-02-02 22674
8923 [비추천]   레이던트 이블 파멸의 날 후기 (스포x) (13) 지성 17-01-31 28880
8922 [비추천]   공조-그냥 웃자고 접근하면 좋을 영화(스포있음) (11) james 17-01-30 23421
8921 [추천]   얼라이드 - 미스터&미세스스미스 슬픈버전 (5) hardy 17-01-27 34311
8920 [추천]   레지던트이블 파이널챕터 후기^^ (20) 울트라이폰5 17-01-26 47631
8919 [추천]   컨택트 엄청 재밌네요 (40) kkk 17-01-25 79402
8918 [추천]   아메리칸 세프 이런 17-01-25 12760
ㆍ 1 ㆍ 2ㆍ 3ㆍ 4ㆍ 5ㆍ 6ㆍ 7ㆍ 8ㆍ 9ㆍ 10 ㆍ